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종균 사장 "갤럭시S5 다른 모델 없다…가을까지 주력"

최종수정 2014.03.14 10:44 기사입력 2014.03.14 10:40

댓글쓰기

신종균 사장 "갤럭시S5 다른 모델 없다…가을까지 주력"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소문이 무성했던 '갤럭시S5'의 '프리미엄 모델'은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는 올 가을까지 다음달 출시되는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5에 주력할 것이라는 방침이다.

신종균 삼성전자 IT·모바일 부문 사장(사진)은 14일 주주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올 가을까지 또다른 '프리미엄 모델'은 없다"고 밝혔다. 이는 갤럭시S5의 하드웨어 스펙이 전작인 '갤럭시S4'와 크게 달라지지 않아, '프리미엄급'으로 파생 모델을 내 놓을 것이라는 시장의 예상을 일축하는 내용이다.
시장에서는 지난달 갤럭시S5의 공개 이후 퀄컴 스냅드래곤 805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QHD 디스플레이, 메탈바디 등이 탑재된 갤럭시S5 프리미엄 모델이나, S시리즈가 아닌 다른 이름을 붙인 프리미엄 모델이 선보일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다.

신 사장이 언급한 올 가을 프리미엄 모델은 '갤럭시노트4'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다음달 11일 출시 예정인 갤럭시S5의 가격에 대해서는 "최종적으로 조율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신 사장은 지난달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4'에서 갤럭시S5의 가격을 합리적인 선에서 선보일 것이라고 얘기한 바 있다. 시장에서는 갤럭시S5가 부품 단가 조정 등을 통해 원가를 조율한 데다, 최근 미래창조과학부가 제조사들에 단말기 출고가 인하를 요청하는 등 대내외 가격 압박이 있는 상황이어서, 갤럭시S5의 출고가를 80만원선 초중반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