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화재, 프로배구 3년 연속 정규리그 우승

최종수정 2018.09.12 09:32 기사입력 2014.03.09 16: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3년 연속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9일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3-2014 NH농협 V리그 남자부 5라운드에서 라이벌 현대캐피탈에 3-1(22-25 25-23 25-17 25-20)로 역전승을 거두고 23승6패(승점65)로 1위를 확정했다. 2위 현대캐피탈(승점61)과 격차가 4점으로 벌어져 남은 1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했다.
삼성화재의 정규리그 우승은 프로 통산 6번째. 2011-2012시즌부터는 3회 연속 정상을 지켰다. 7년 연속이자 통산 8번째 챔피언 등극에도 한 걸음 다가섰다. 레오가 양 팀 최다인 49점으로 승리를 이끌었고, 박철우도 12점을 힘을 보탰다. 주장 고희진은 알토란같은 블로킹 4개로 제몫을 했다.

접전 끝에 1세트를 내준 삼성화재는 2세트부터 집중력을 발휘했다. 박철우가 5점으로 레오의 부담을 줄이며 승부의 균형을 맞추는데 일조했다. 주도권을 가져온 삼성화재는 3세트 들어 탄탄한 수비와 블로킹 3개를 성공시킨 고희진의 활약으로 상대의 추격의지를 꺾었다. 당황한 현대캐피탈이 범실로 흔들린 틈을 놓치지 않고 내리 두 세트를 가져가며 원정에서 축포를 터뜨렸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