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랜드마크 대단지’… 상반기에만 9만가구 쏟아진다

최종수정 2014.03.09 16:00 기사입력 2014.03.09 1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본격적인 분양시즌에 돌입하면서 수요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랜드마크 대단지 아파트가 속속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9일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올 상반기 분양 예정인 대단지 아파트(500가구 이상)는 전국 110개 단지 9만5068가구로 집계됐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4만231가구 ▲지방광역시 1만6270가구 ▲지방중소도시 3만8567가구다.
지역 랜드마크로서의 상징성을 갖는 대단지는 다양한 커뮤니티시설과 우수한 조경, 관리비 절감 효과 등으로 입주민들의 만족도가 높다. 또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향후 매도시 환금성 면에서 유리한 장점을 갖기 때문에 내 집 마련 수요자들이 구매를 결정하는데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한다.

대단지 아파트 분양은 3월 강동구 고덕동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 광주전남혁신도시 ‘중흥S-클래스 센트럴’ 등을 시작으로 4월과 5월에는 성동구 옥수동, 하남 미사지구, 경남 창원, 경북 칠곡 등의 지역에서 주요 물량이 쏟아질 예정이다.

올 상반기 서울에서는 강동·성동·서대문구 등 알짜 재건축?재개발 지역에서 대단지 아파트가 선보인다. 서울 강동구에서 공급되는 고덕시영 재건축 아파트는 올 상반기 분양단지 가운데 최대 규모를 자랑해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이 기대된다.
삼성물산과 현대건설은 서울 강동구 고덕동 670 일대 고덕시영 재건축 사업을 공동으로 맡아 3월 일반분양을 진행할 계획이다.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는 59~192㎡ 총 3658가구 규모로 이중 1114가구를 일반에 분양된다.

4~5월에는 대림산업이 서울 성동구 옥수동 526 일대에서 옥수13구역 재개발 아파트인 ‘e편한세상 옥수’와 서대문구 북아현동 149 일대 북아현1-3구역을 재개발한 ‘북아현 e편한세상’ 분양을 준비 중이다.

이밖에 서울에서는 SK건설·포스코건설·현대건설이 공동시공을 맡은 성동구 하왕십리동 832 일대 왕십리뉴타운3구역 재개발 아파트가 5월에 분양할 계획이다. 단지는 총 2529가구 규모이며 이중 일반분양 물량은 39~172㎡ 1261가구다.

경기 지역에서는 구리갈매, 하남미사 등 택지지구 분양이 눈길을 끈다. 포스코건설은 구리시 갈매지구 C2블록에서 ‘갈매 더샵 나힌힐스’를 4월에 내놓는다. 단지는 69~84㎡, 857가구로 경춘선 갈매역과 경춘북로, 북부간선도로 신내IC 등을 통한 서울로의 접근이 용이하다.

하남시 미사강변도시 A6블록에서는 대우건설이 5월에 93~112㎡, 1066가구 규모의 ‘미사강변 2차 푸르지오’를 분양한다. 단지 주변에 대규모 녹지공간과 한강이 위치해 주거쾌적성이 높고 올림픽대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등을 통한 서울 강남지역으로 이동이 용이하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