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硏 "소비축소로 일자리 11.5만개 감소"

최종수정 2014.03.09 21:30 기사입력 2014.03.09 2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민간 소비가 감소해 연평균 11만5000개의 일자리 확보와 경제성장률 0.5%포인트 상향의 기회를 상실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향후에도 소비 감소가 이어질 경우 경기 회복이 지연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9일 '소비 부진의 요인별 분석과 경제적 파급영향'을 통해 지난 10년간(2004~2013년) 연도별 민간소비 증가율이 당해의 GDP 증가율과 동일하다면 기회상실 민간소비는 연평균 4조9000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민간소비 증가율이 GDP 증가율을 하회하고, 민간소비 비중(50.6%)도 상대적으로 낮다. 하지만 주요국의 민간소비 증가율이 GDP 증가율을 상회하고, GDP 대비 민간소비 비중도 60% 내외로 높은 수준이라는 점에서 가정된 수치다.

민간 소비가 연평균 4조9000억원 가량 늘어난다면 GDP 증가율은 0.5%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로 인해 창출되는 일자리는 11만5000개로 고용율은 약 0.3%포인트(59.7%) 올라갈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앞으로도 가계소득 감소, 가처분소득 감소, 평균소비성향의 하락 등 민간소비 부진과 내수 경기 침체가 지속된다면 일자리 창출 기회가 상실되고 국내 경기 회복이 지연될 것으로 연구원 측은 우려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통해 임금 상승 등 다양한 가계 소득 증대 방안을 마련해야 하며 가계부채 누증에 따른 이자비용을 덜어주는 대책이 필요하고, 연금 및 사회보험료 부담이 계층별로 합리적인 수준에서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평균소비성향이 높은 중산층과 저소득층의 소득여건을 개선하고 평균소비성향이 낮은 고소득층의 국내 소비 지출 확대를 유도해야 한다"며 "노후 불안 및 주거 불안 개선, 일자리 안정성 제고 등 가계의 소비 불안 심리를 개선하여 평균소비성향을 높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