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상면주가, '땅끝마을 냉이술' 2000병 한정 판매

최종수정 2014.03.06 09:23 기사입력 2014.03.06 09: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배상면주가는 봄 세시주 '땅끝마을 냉이술'을 2000병 한정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봄이 찾아오는 해남 땅끝마을 참냉이로 빚은 배상면주가 땅끝마을 냉이술은 로제 와인을 연상케 하는 핑크빛의 고운 빛깔에 냉이의 독특한 향과 알싸한 맛이 특징이다.
잃었던 입맛을 되찾아주는 봄나물로 유명한 냉이는 단백질과 칼슘이 풍부하고 비타민이 듬뿍 담겨 있어 피로회복과 춘곤증 예방에 좋다.

땅끝마을 냉이술은 품질 좋은 지역 농산물로 만들어지며 봄에만 한정 생산해 5월까지만 판매된다.

500㎖ 용량으로 알코올 도수는 14%이며 가격은 9800원이다. 배상면주가에서 운영하는 포천 산사원과 느린마을 양조장 술펍 양재 및 강남지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