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남주' 한고은 "나랑 자고 싶냐", 쿨한 매력의 끝

최종수정 2014.02.22 21:55 기사입력 2014.02.22 21:55

댓글쓰기

'사남주' 한고은 "나랑 자고 싶냐", 쿨한 매력의 끝

[아시아경제 e뉴스팀]배우 한고은이 지나치게(?) 쿨한 매력으로 윤박을 당황케 했다.

22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사랑해서 남 주나'(극본 최현경, 연출 김남원, 최병길)에서는 정유라(한고은 분)에게 적극 대시하는 김준성(윤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의 끈질긴 만남 요청에 유라는 준성이 있는 곳으로 향했다. 준성은 눈을 감고 잠들어있었다.

유라는 커피 두 잔을 주문했고, 준성은 진동벨 때문에 잠이 깼다. 그는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유라는 "나를 유라씨라고 부르지 마라"고 했고, 준성은 "그럼 뭐라고 불러요? 미스정? 유라님? 누나?"라고 물었다.
유라는 코웃음을 치며 "가관이네. 이런 식으로 불러내는 것도 두 번 다시 안 통해요"라고 경고했다.

그러자 준성은 "뭘 하고 싶은지는 차 마시고 밥 먹고 나면 알려드릴게요"라고 말했다. 이에 유라는 "차 마시고 밥 먹고 나서 자고 싶냐"고 물어 준성을 놀라게 했다.

준성은 "대단하다"고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자신이 엄청나게 매력적이란거 알고 있다는 거죠? 그 매력 아껴두세요. 전 그냥 보고 있는 것만으로 좋거든요"라고 응수했다. 유라는 희미하게 미소를 지어보였다.


e뉴스팀 ent@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