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남주' 한고은, 아버지 보러갈까 말까 '갈등의 연속'

최종수정 2014.02.16 22:04 기사입력 2014.02.16 22:04

댓글쓰기

'사남주' 한고은, 아버지 보러갈까 말까 '갈등의 연속'

[아시아경제 e뉴스팀]배우 한고은이 16일 오후 방송한 MBC 주말드라마 '사랑해서 남주나'(극본 최현경, 연출 김남원 애쉬번)에서 아버지 박근형과 그의 재혼 상대 차화연을 만나러 가는 것에 대해 고민을 거듭했다.

정유라(한고은 분)는 이날 잠자리에 들기에 앞서 근심어린 표정을 감추지 못 했다. 그는 홍순애(차화연 분)와 정현수(박근형 분)가 다른 가족 구성원들에게 인사를 하는 자리에 초대받았으나 참석 여부를 결정하지 못 하고 있었다.

정유라는 홍순애가 아버지에게 중요한 사람이라는 언니의 말을 떠올렸다. 그의 마음은 복잡한 감정들이 뒤엉키면서 점점 더 갈피를 잡기 힘들어졌다.

이윽고 아침이 찾아왔고, 약속한 시간이 거의 다 됐다. 정유라는 그 때까지도 마음을 확실하게 다잡지 못 했다. 그의 귓가엔 "안 오면 후회할 것"이란 언니의 말이 맴돌 뿐이었다.

이 과정에서 한고은의 표정연기가 빛을 발했다. 그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 하는 정유라의 심정을 특유의 분위기로 소화해내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