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산가족 1차 상봉 종료…"언제 다시 만나나"

최종수정 2014.02.22 19:07 기사입력 2014.02.22 19: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3년 4개월 만에 재개된 남북 이산가족 상봉 1차 행사가 22일 2박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종료됐다.

남측 이산가족 상봉단 80명과 동반가족 56명, 북측 가족 174명은 이날 오전 9∼10시 금강산 호텔에서 1시간의 작별상봉을 끝으로 전체 상봉 일정을 마무리했다.
남측 상봉단은 오후 1시 금강산을 출발해 남측으로 돌아왔다. 1차 남측 상봉단 82명 중 2명은 건강 악화로 전일 동반가족과 함께 먼저 귀환했다.

여동생 석려(81) 씨를 만난 남측 상봉단 최고령자인 김성윤(96) 할머니의 아들 고정삼(67)씨는 "어머니가 이제 여한이 없다고 하신다"며 "꼭 통일이 돼 자주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납북어부 박양수(58)씨의 동생 양곤(52)씨는 작별상봉에서 "형님 건강하십시오"라면서 아들 종원(17)군과 함께 형에게 큰 절을 하며 오열했다. 양곤씨는 "42년 만에 만난 형과 또 헤어져야 한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메인다"고 말했다. 양수씨는 "통일되면 만난다"며 동생을 안고 울었다.
고령자들 중에는 건강 악화로 마지막 상봉에 나오지 못하거나 상봉 도중 탈진해 쓰러진 사람도 있었다.

1차 남측 상봉단은 지난 20일 오후부터 이날까지 개별상봉, 단체상봉, 공동중식, 환영만찬 등 6차례에 걸쳐 11시간을 만났다.

오는 23∼25일에는 2차 상봉이 진행된다. 2차 상봉에서 북측 상봉 대상자 88명과 만나는 남측 가족 357명은 이날 강원도 속초 한화콘도에 집결해 다음날 금강산행을 준비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