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공항, 관제시스템 개량해 '친환경공항' 변신

최종수정 2014.02.16 16:38 기사입력 2014.02.16 16: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인천국제공항이 항공 교통관제시스템을 개선해 친환경 공항으로 거듭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항공 교통관제시스템 전면 개량 사업에 대우정보시스템, 스페인 Indra Sistemas S.A. 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공사는 이번 개량사업에 345억원을 투입해 서울접근관제시설, 인천·김포공항 관제탑 시설, 계류장관제탑 등 운영 중인 시설을 전면 개량한다. 이어 2017년 8월 신축될 인천공항 제2계류장관제탑까지 아우르는 차세대 항공교통관제시스템을 구축한다.

인천공항의 항공교통관제시스템은 수도권 전역(인천공항·김포공항·서울공항) 반경 130㎞내 이착륙 항공기의 관제를 담당하는 시설이다.

특히 공사는 이번 개량사업을 통해 국내 최초로 항공교통 흐름관리 기능을 도입한다. 항공교통 흐름관리 시스템은 항로기상과 항공기 운항성능, 비행계획에 따라 도착하는 항공기에 자동으로 최적의 운항경로와 분리간격을 제공한다. 항공기의 지연 출도착이 줄어 탄소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는 게 공사 측 설명이다.
정창수 공사 사장은 "새로운 항공교통관제시스템의 도입으로 운항의 안전성과 정시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