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피니티 Q50, 출시 하루만에 계약대수 200대 돌파

최종수정 2014.02.13 11:52 기사입력 2014.02.13 11:52

댓글쓰기

당초 계획한 월 목표 판매량 200대 훌쩍 뛰어넘어

더 뉴 인피니티 Q50

더 뉴 인피니티 Q50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인피니티코리아(대표 타케히코 키쿠치)는 럭셔리 스포츠 세단 '더 뉴 인피니티 Q50(The new Infiniti Q50)'의 계약 대수가 출시 하루 만에 200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당초 계획한 월 목표 판매량 200대를 훌쩍 뛰어넘는 실적이다.

Q50은 지난달 22일 사전계약을 실시하고 지난 11일 공식 출시됐다. 인피니티코리아 관계자는 "출시 하루 만에 독일 브랜드 동급 경쟁모델의 월 판매량 수치를 상회하는 계약건수를 기록했다는 점에서 향후 독일 브랜드 위주의 시장 판도를 바꿀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Q50은 현재 전 세계 자동차 기자들이 참여해 선정하는 '2014 올해의 차(WCOTY) 최종후보에 올라 있다. 인피니티 역사상 이 상의 최종후보에 오른 것은 Q50이 최초다.

Q50은 자연과 인간에서 영감을 얻은 우아한 외관과 함께 동급 경쟁모델을 뛰어넘어 E세그먼트 모델과도 충분히 경쟁할 수 있는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자랑한다.

인피니티는 또 Q50에 다이렉트 어댑티브 스티어링 및 전방 추돌 예측 경고 시스템 등 혁신적인 첨단 기술을 대거 탑재했다. Q50은 F1 4연승 챔피언 세바스찬 베텔이 직접 개발에 참여해 검증한 뛰어난 주행성능과 승차감까지 제공한다.
Q50의 가격은 Q50 2.2d 프리미엄 모델이 부가세 포함 4350 만원, 익스클루시브 모델이 부가세 포함 4890만원, Q50S 하이브리드 모델이 부가세 포함 6760만원이다.

타케히코 키쿠치 인피니티코리아 대표는 "이번 Q50 200대 계약 돌파는 차량의 뛰어난 품질과 고객 눈높이에 맞춘 가격 전략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Q50이 더욱 브랜드 주력 모델을 넘어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우뚝 설 수 있도록 고객 체험 중심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