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험업계 최초 외국인환자 유치용 상품 나왔다

최종수정 2014.02.13 11:14 기사입력 2014.02.13 11: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1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메리츠화재는 최근 '외국인 건강검진 안심보험'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승인을 받고 판매에 들어갔다. 아울러 지난 7일에는 손해보험협회로부터 배타적 사용권 3개월을 획득했다.

배타적 사용권은 금융사의 독창적인 금융상품이나 서비스에 대해 일정기간 타사에서 비슷한 상품을 판매할 수 없게 하는 일종의 특허권이다.

이 상품은 외국인이 국내에서 건강검진을 받는 도중 △내시경 중 위천공 △수면유도제 사용 이상반응 시 부작용을 보상한다. 통역이나 번역 오류에 의한 오진으로 인한 손해, 기기고장 탓인 손해, 병원 안에서 발생한 이동 검진기기의 충돌로 인한 손해 등은 보상하지 않는다.

메리츠화재는 지난 7개월간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한국을 방문해 건강검진을 받으려는 외국인에게 지자체나 병원과 연계해 무료 가입해주는 보험 상품 개발을 진행했다. 보험기간은 피보험자인 외국인이 건강검진을 위해 국내에 입국한 때부터 출국 때까지며, 건강검진 사고는 보험기간 중 최초 건강검진 때 발생한 사고로 한했다.

한편 지난해 의료관광으로 한국에 방문한 외국인이 20만명에 달하며 무역수지 흑자 1억 달러를 돌파하는 등 의료관광 시장이 팽창했다. 최근 4년간 한류와 함께 고속 성장한 국내 의료관광의 외국인 환자 수는 연평균 38.4%씩 늘어났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