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소년과 성관계 후 음란물 만든 외국인 강사 구속

최종수정 2014.02.12 09:37 기사입력 2014.02.12 09:37

댓글쓰기

檢, 채팅사이트에서 만난 청소년과 성행위 찍어 보관한 원어민 강사 구속기소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검찰이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가지면서 이를 촬영해 보관해 온 외국인 영어강사를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조기룡)는 외국인 C(29)씨를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음란물제작·배포등)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1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C씨는 2010년 8월 모 채팅사이트에서 알게된 미성년자 A(당시 15세)양을 만나 자신의 숙소에서 성관계를 가지면서 이를 촬영해 노트북과 USB등에 저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C씨는 미리 자신의 숙소에 카메라 3대를 설치해 둔 것은 물론 성관계 도중에도 직접 손에 카메라를 들고 이를 담은 것으로 조사됐다.

2009년 회화지도 체류자격(E-2)로 국내에 들어온 C씨는 대전에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영어를 가르쳐왔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