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능만점자 서울대 의대 불합격…그럼 어디 붙었지?

최종수정 2014.02.06 15:42 기사입력 2014.02.06 15:42

댓글쓰기

▲수능만점자 서울대.(출처: 전봉열군 페이스북 캡처)

▲수능만점자 서울대.(출처: 전봉열군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수능만점자가 서울대 의대에 불합격했다는 소식이 화제다.

2014학년도 대학 수학능력시험에서 유일하게 자연계 만점을 받은 전봉열(21·목포홍일고 졸업)군이 서울대 의과대학 정시에 불합격했다.

전군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쉽네요. 면접 괜찮게 보고 왔다고 생각했었는데 이렇게 떨어지니, 붙을 것처럼 행세하고 다녔던 게 부끄럽네요"라고 불합격 사실을 알렸다.

전군은 이어 "저도 성격 괜찮다는 말 듣고 살았는데 떨어졌다는 것이 저보다 훨씬 더 인품 좋은 사람들이 의료계에 많이 왔다는 것을 뜻할 수도 있으니 한편으로는 좋기도 하고 그러네요 "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서울대 의과대학은 이번 정시모집에서 수능 60%, 구술면접 30%, 학생부 10%로 합격자를 가렸으며, 특히 면접에 대한 기준이 엄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군은 앞서 수시모집에서 고려대 의대에 지원했다가 불합격 한 바 있다. 반면 전군은 복수 지원한 연세대 의과대학에 수능성적 우선선발전형에 합격했다.

수능만점자 서울대 불합격 소식을 들은 네티즌은 "수능만점자 서울대, 수고했어요", "수능만점자 서울대, 연대합격 축하해요", "수능만점자 서울대, 부럽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