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린벨트 가꾸기에 1260억원 투입

최종수정 2014.02.03 11:00 기사입력 2014.02.03 11:00

댓글쓰기

국토부, 산책길·공원·실외체육시설 등 여가문화공간 조성 확대

그린벨트 가꾸기에 1260억원 투입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내 주민의 생활환경 개선과 여가휴식공간 조성을 위해 올해 1260억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국토교통부는 다른 지역보다 낙후된 개발제한구역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총 126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을진입로와 주차장, 복지회관 등 생활편익시설 개선에 490억원, 공원·누리길(산책길) 등 여가 휴식공간 조성에 270억원, 토지매수에 500억원 등 총 126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을 안길과 주차장, 마을회관, 도시가스관 등 생활밀착형시설을 개선하기 위해 전년도 수준인 490억원을 지원함으로써 그린벨트 거주주민의 불편이 상당 부분 해소될 전망이다.
또한 그린벨트 내 잘 보전된 자연경관을 도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여가휴식공간 조성에 전년 대비 32%가 증가한 270억원의 예산을 지원해 생태공원, 힐링 숲 등을 늘릴 계획이다.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여가인구에 비해 부족한 여가공간을 확충하고 원활한 구역 관리를 위해 올해 토지매수에 전년대비 36% 증가한 5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그린벨트 내 주민 생활불편시설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그동안 개발억제로 인한 부정적 인식을 해소하고 늘어나는 여가 수요에 맞춰 다양한 여가문화공간을 조성하는 등 정책을 꾸준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그린벨트에 대한 개발 압력을 차단하고 녹지축 유지를 위해 2004년부터 지속적으로 토지를 매수해 현재 1268필지 2117만6000㎡(그린벨트 전체면적(3억8682만84000㎡)의 0.54%)를 관리 중이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