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마트, 병행수입 백팩 '반값 판매'

최종수정 2014.02.02 08:32 기사입력 2014.02.02 08: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이마트는 새 학기를 맞아 병행수입과 해외직소싱으로 가격을 낮춘 가방을 4일부터 판매한다.

인기 상품인 키플링, 인케이스, 잔스포츠 등 해외 유명 브랜드의 캐주얼 백팩은 작년보다 물량을 40% 늘렸고, 병행수입을 통해 가격은 최대 50%까지 낮췄다.
키플링은 공식 수입제품의 온라인 판매가보다 53% 싼 8만9000원, 키플링 챌리저는 49% 싼 7만9000원에 판매한다.

또한 복고열풍을 타고 인기몰이 중인 잔스포츠 슈퍼브레이크를 정상가 대비 반값 수준인 2만9000원에, 노트북 수납이 가능한 인케이스의 캠퍼스컴팩 백팩은 공식수입가보다 25% 싼 5만9000원에 판다.

이 외에도 이마트는 대형마트 최초로 스포츠 전문 브랜드인 FILA(필라)와 협업해 제작한 신학기 가방을 반값 수준에 판매한다.
초등학교 입학생용 신주머니와 백팩을 묶어 7만9000원에, 중고생용 캐주얼 백팩은 3만900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가 사전 기획한 자체 브랜드(PL)인 어반에잇 백팩 시리즈도 3만여개를 해외직소싱으로 들여와 2만9000원·3만9000원 균일가에 판매한다. 스퀘어 모양의 백팩인 어반에잇 시리즈는 노트북 수납패드를 장착하고 가볍고 내구성이 뛰어난 코듀라 소재를 사용해 품질을 높였다.

이와 함께 이마트는 신학기 가구와 문구류도 다양하게 준비했다. 인기 직소싱 매트리스인 솔로스프링 매트리스는 업그레이드 버전인 Free(프리)독립 매트리스(S/SS)로 출시했다.

이종훈 이마트 프로모션팀장은 "올해는 황금돼지띠 아이들이 취학하는 해로 신학기 용품에 대한 수요가 그 어느 해보다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사전기획을 통해 최대 물량을 준비한 것은 물론 병행수입과 직소싱을 통해 가격은 낮추고 기능성은 높였다"고 말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