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능의 법칙' 문소리 "노출, 여배우 숙명이라 생각"

최종수정 2014.01.29 11:40 기사입력 2014.01.29 11:40

댓글쓰기

'관능의 법칙' 문소리 "노출, 여배우 숙명이라 생각"

[아시아경제 e뉴스팀]배우 문소리가 '노출'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문소리는 지난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관능의 법칙'(감독 권칠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여배우로서 당연히 노출신에 대한 부담감이 많다"고 털어놨다.
이날 문소리는 "예전에도 노출신을 찍어봤는데, 그 부담감이 개봉하면 끝나는 게 아니라 10년이 지나도 부담스러울 때가 있더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한국사회가 노출을 부담스럽게 느끼게 하는 분위기가 있다. 그래서 더 부담되기도 하지만 배우로서 가지고 가야 하는 숙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문소리는 "내가 연탄을 배달 일을 하는데, 손에 검은 재를 안 묻힐 순 없다. 집에 가서 깨끗히 씻으면 된다"며 "그렇다고 내가 더러운 사람은 아니지 않나. 여배우로 살아가다보면 힘든 일이 많다"고 진지하게 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관능의 법칙'은 꽃보다 화려하게 만개하는 절정의 40대, 지금이 어느 때보다 제일 잘 나간다고 믿는 세 친구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개봉은 오는 2월 13일.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