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상 땅 찾기'로 여의도 26배 토지 주인 찾았다

최종수정 2014.01.29 08:45 기사입력 2014.01.29 06:00

댓글쓰기

'조상 땅 찾기'로 여의도 26배 토지 주인 찾았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서울시 양천구에 사는 이 모(45)씨는 지난해 3월 아버지가 갑작스런 사고로 사망하는 바람에 아버지의 생전 재산을 파악할 수가 없었다. 지인의 권유로 '조상 땅 찾기'로 서울과 경북에 부친 명의의 공시지가 5억원 상당, 28필지(8만2000㎡)의 토지가 있었다는 걸 알게 됐다. 신분증과 아버지의 기본증명서, 가족관계증명서만으로 생각지도 않았던 땅을 찾게 된 것이다.
서울시가 제공하는 '조상 땅 찾기' 서비스로 지난해 여의도 면적의 26배에 달하는 토지의 주인이 확인됐다. 조상 땅 찾기는 국토정보시스템에 등재된 전국의 토지대장을 조회해 사망한 조상 명의 또는 본인 명의의 재산을 무료로 찾아주는 서비스다.

서울시는 지난해 조상 땅 찾기 서비스로 시민 1만3642명의 숨어있던 조상 땅 6만4184필지(77.2㎢)를 찾아줬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의 경우 2012년 신청자수(2만7790명)보다 83% 늘어난 5만1036명으로 집계됐다.

2012년 6월부터 토지 관할 시·도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조회가 가능해지면서 이용객수가 급증했다. 시청 외에 각 구청에서도 조상의 이름만으로 땅 조회가 가능해져 한결 편리해졌다.
조상 명의의 땅이 있는지를 알아보려면 사망자의 제적등본 등 신청인이 재산 상속인임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와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2008년 1월1일 이후 사망자는 기본증명서·가족관계증명서가 필요하다. 가까운 시청이나 도청, 시·군·구청 지적 관련 부서를 직접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사망한 토지 소유자의 재산 상속인이거나 토지 소유자 본인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고인이 1960년 이전에 사망한 경우, 호주 상속인이 재산 상속인이 되므로 부부·형제·부자 등 가족이어도 위임장 없이는 정보가 제공되지 않는다.

재산권을 행사하려면 등기부 등본, 소유자 주소지의 거주사실 등을 확인한 후 상속등기 절차를 밟아야 한다. 채권확보, 담보물권 확인 등 이해관계인이나 제3자에 대한 토지소유 현황 조회는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 제공되지 않는다.

남대현 서울시 토지관리과장은 "조상 땅 찾기 서비스가 시민의 재산권 보호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잃어버린 본인의 권리를 찾을 수 있는 만큼 숨은 재산이 궁금한 시민들의 적극 활용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상땅찾기 열람청구서 서식

조상땅찾기 열람청구서 서식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