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병원 은행聯 회장 "금융지주 정보공유 제한? 우려스럽다"

최종수정 2014.01.22 12:59 기사입력 2014.01.22 12: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연미 기자] 박병원 은행연합회장은 22일 금융지주 계열사간 고객정보 공유에 제약을 둬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이는 금융지주사의 설립취지와 맞지 않고 금융업의 영업 환경을 상당히 제약할 수 있다"면서 우려를 표명했다.

박 회장은 이날 오전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신년간담회를 통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 그는 "현 수준에서도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법적·기술적 장치는 거의 모두 갖춰져 있다"면서 "관건은 새로운 제도를 추가하는 것이 아니라 종전 제도를 준수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정치권은 최근 카드 3사의 대규모 개인정보 유출 사건에 대응해 금융지주 계열사간 정보공유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여야는 이런 내용을 담은 관련법 개정안을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금융지주회사법은 지주사와 계열사들이 금융거래정보·개인신용정보·증권총액정보 등의 고객정보를 영업상 이용할 목적으로 제공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박연미 기자 ch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