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효율 높이고 크기 줄인 컴프레서 개발

최종수정 2014.01.22 11:00 기사입력 2014.01.22 11:00

댓글쓰기

▲삼성전자 모델이 5930g 무게의 기존 컴프레서와 작고 1200g으로 가벼워진 미니 로터리 컴프레서를 비교하고 있다.

▲삼성전자 모델이 5930g 무게의 기존 컴프레서와 작고 1200g으로 가벼워진 미니 로터리 컴프레서를 비교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삼성전자 가 냉방 효율은 높이고 크기와 무게는 줄인 '미니 로터리 컴프레서(압축기)'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로터리 컴프레서의 무게와 크기를 기존보다 4분의 1 수준으로 줄여 355㎖ 콜라 캔 크기만 한 미니 로터리 컴프레서를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미니 로터리 컴프레서는 ▲고효율 모터 설계기술 ▲냉매 손실을 최소화하는 압축기술 ▲초정밀 가공·제어기술 등이 집약돼 기존보다 냉방 효율이 35% 높다.

삼서전자는 이번 컴프레서 개발로 냉동·공조제품 소형화 기술력을 확보하고 휴대·개인용 생활가전의 초석을 다졌다.

컴프레서는 냉장고나 에어컨과 같은 냉동·공조제품에서 사람의 심장이나 자동차의 엔진과 같은 기능을 수행하는 핵심 부품이다.
삼성 미니 로터리 컴프레서는 2개의 압축실을 갖춘 '트윈펌프'와 부하의 크기와 상관없이 모터 속도를 일정하게 만들어 주는 '토크컨트롤' 기능을 채용해 도서관 수준으로 소음을 낮췄다.

냉장고나 에어컨과 같은 가전뿐만 아니라 캠핑도구·쿨링자켓 등 다양한 제품에 냉난방을 구현할 수 있다. 가정용 교류(AC)전원은 물론 차량용 직류(DC)전원 제품에도 사용할 수 있어 활용도가 크다.

특히 이번 컴프레서는 21일부터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공조기기 전시회 'AHR엑스포'에서 냉동·냉장 분야 기술상을 수상해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

삼성전자는 이번 AHR엑스포에 참가해 미니 로터리 컴프레서를 전시하고 향후 일본 도쿄 '냉동공조박람회(HVAC&R)'와 유럽·중국 등에서도 컴프레서 기술력을 알릴 계획이다.

박종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 미니 로터리 컴프레서는 뛰어난 기술력을 한데 모은 혁신적인 제품"이라며 "생활가전의 원천기술인 컴프레서의 혁신을 통해 일류 생활가전제품을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