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구민 복지시설 등 민간위탁 행정서비스 93% 만족

최종수정 2014.01.22 08:12 기사입력 2014.01.22 08:12

댓글쓰기

2013년 민간위탁사업 주민 만족도 평가...종합만족도 87.5점으로 비교적 높게 평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강남구(구청장 신연희)의 2013년 민간위탁 행정서비스에 대해 구민의 93%가 ‘만족스럽다’고 응답해 그간 민간위탁 분야에 대한 업무개선 노력이 주민들로부터 인정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신연희 강남구청장

이같은 결과는 행정서비스 전반에 대한 체감 만족도로 2011년 87.2%, 2012년 89%에서 지속적인 향상을 보이고 있다.
이번 평가는 강남구 민간위탁 108개 사업을 대상으로 2013년12월4일부터 13까지 10일간 설문조사를 해 민간위탁 시설 이용자를 비롯한 강남구민 3147명이 현장이나 온라인으로 설문에 응답한 결과 요소 만족도(75%)와 체감 만족도(25%)로 평가된 종합만족도가 100점 만점에 87.5점으로 높게 평가됐다.

요소 만족도 평가항목은 ▲이용절차 편리성 ▲ 친절도 ▲전화와 홈페이지운영 등 상담 편의성 ▲시설과 프로그램 이용 편리성 ▲사회 기여도 등이다.

체감만족도 평가항목은 행정서비스 운영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다.
프로그램과 시설 등 개별 평가요소에 대한 요소만족도는 87.5점, 체감만족도는 87.4점으로 양 자 간 점수 차이가 거의 없어 서비스 공급자인 위탁업체와 수요자인 이용 주민 간 눈높이도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무분야별로는 수혜 혜택을 받는 응답자가 많은 사회복지, 보육, 보건 분야 주민만족도가 90점 안팎으로 높게 나온 반면 문화센터의 경우는 강의실 협소나 시설 · 장비 노후화, 주차문제 등으로 81.1점으로 상대적으로 낮게 나와 이런 의견들은 재위탁 시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강남구는 민간위탁업체 투명한 정책집행과 행정서비스 수준 향상을 위해 지난 2008년부터 매년 주민만족도 설문조사를 해 지속적인 민원 피드백을 실시하고 있다.

그간 주민만족도 추이를 보면 2008년 70.0점, 2009년 73.2점, 2010년 70.4점, 2011년 85.5점, 2012년 87.6점, 2013년 87.5점으로 2011년을 기점으로 눈에 띄는 향상을 보이고 있다.

김용운 기획예산과장은 “매년 주민만족도 조사에서 건의된 주민 의견 하나 하나를 소홀히 하지 않고 면밀히 검토해 불편사항을 개선함으로써 최상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