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인 75% '오피스 우울증' 경험

최종수정 2014.01.20 14:43 기사입력 2014.01.20 09:48

댓글쓰기

직장내 인간관계가 1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직장인 4명 중 3명 이상이 직장에서 우울감을 느끼는 이른바 ‘오피스 우울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큰 원인은 ‘직장 내 인간관계’가 꼽혔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최근 직장인 752명을 대상으로 ‘오피스 우울증’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5.5%가 우울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오피스 우울증의 원인으로는 ‘직장 내 인간관계’가 16%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회사가 비전이 없다고 느낄 때’(13.8%), ‘연봉/복리후생 등의 낮은 처우’(14.2%), ‘자신의 커리어(미래)에 대한 불확실성’(14%), ‘과도한 업무량’(11.1%), ‘적성에 맞지 않는 업무’ (10.9%), ‘체력이 딸릴 때’ (10.7%), ‘회사 분위기나 문화가 나와 맞지 않을 때’ (8.9%) 의 순이었다.

직장인들의 호소하는 오피스 우울증의 증상 역시 다양했다. ‘두통을 느끼고 집중력이 떨어진다’는 응답자가 23.1%였다. ‘하루에도 몇 번씩 이직을 고민한다’ 20.8%, ‘불면증이 생긴다’ 12.7%, ‘사소한 지적에도 예민하게 반응한다’ 10.6%, ‘출근하는 것 자체가 싫다’ 9.7%, ‘퇴근/주말 조차도 딱히 즐겁지 않다’ 9.2%, ‘일 처리가 잘못되면 자기비하가 심하다’ 6.9% 등의 의견이 있었다.

한편 ‘자살충동을 느낀 적이 있다’는 직장인도 2.6%였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