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 디지털프라자와 모바일스토어의 차이는

최종수정 2014.01.19 18:08 기사입력 2014.01.19 18: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삼성전자 제품을 판매하는 전용 매장은 디지털프라자와 모바일스토어로 나뉜다. 둘의 차이는 무엇일까?

19일 삼성전자 공식 블로그인 '삼성투모로우'는 인포그래픽을 통해 디지털프라자와 모바일스토어의 차이를 안내했다.
디지털프라자에서는 TV와 모바일기기·가전제품 등을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다. 스마트TV와 에어컨·냉장고·세탁기 등 삼성전자의 모든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모바일스토어에서는 최신 스마트 정보기술(IT)기기 및 모바일 제품을 체험하고 살 수 있다. 스마트폰·PC·갤럭시탭·카메라 등 모바일 제품을 판다.

한마디로 가전제품을 살 때는 디지털프라자, 모바일기기를 살 때는 모바일스토어에 가면 된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서울에는 디지털프라자가 71개, 모바일스토어가 28개 있다. 부산의 경우 서울의 절반 수준인 디지털프라자 30개, 모바일스토어 11개가 운영 중이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