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두환 차남이 직접 그린 그림 이달 경매 나온다

최종수정 2014.01.17 18:20 기사입력 2014.01.17 18: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 재용씨가 직접 그린 그림이 경매에 나온다.

미술품 경매사인 서울옥션은 오는 28일 오후 평창동 서울옥션스페이스에서 전 전 대통령의 추징금 환수를 위한 2차 특별경매를 연다.

앞서 지난달 18일 열린 1차 경매에서 전두환 일가의 미술품 121점(낙찰총액 27억7000만원)은 2시간30분 만에 모두 팔렸다.

이번 경매에는 영국 화가 프랜시스 베이컨의 영향을 받아 재용씨가 직접 그린 그림 20점, 스페인 수제 도자기 인형 브랜드 '야드로' 31점 등 총 163점(오프라인 66점, 온라인 97점)이 출품된다. 경매 예상 총액은 3억5000만원이다.

재용씨의 그림은 1989∼1990년 미국 뉴욕 유학 시절 그린 것으로, 전 전 대통령 내외가 백담사에서 은둔 생활을 했던 시기와 일치한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