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도권 뉴타운사업서 임대주택 줄인다

최종수정 2014.01.16 11:00 기사입력 2014.01.16 11:00

댓글쓰기

도시재정비 촉진 특별법·령 개정안 시행…용적률 30~75%→20~50%로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뉴타운 사업 활성화를 위해 임대주택 비율이 완화된다. 뉴타운 사업주체의 부담이 줄어들어 사업이 활성화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국토교통부는 뉴타운 사업 활성화를 위해 재개발사업에 대한 용적률 인센티브 적용시 임대주택 비율을 완화하고 뉴타운 지구내 재건축사업에 대해서도 용적률 인센티브를 신규로 적용하는 내용을 담은 '도시재정비 촉진을 위한 특별법'과 이에따른 시행령 개정안이 17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개정법령은 뉴타운 지구(재정비촉진지구)내 재개발사업 활성화 차원에서 용적률 인센티브에 따른 임대주택 건설비율을 완화,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임대주택 비율은 도촉법 시행령에 규정된 범위 내에서 시ㆍ도조례로 정하도록 하고 있는데 수도권 과밀억제권역의 경우 현행 증가된 용적률의 30~75%에서 증가된 용적률의 20~50%로 완화해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그 외 지역의 경우에도 증가된 용적률의 20~75%에서 50% 이하로 완화해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지난해 7월16일 개정ㆍ공포된 도촉법 일부개정법률안이 17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뉴타운 지구내 재건축사업에 대해서도 용적률 인센티브가 신규로 적용된다. 그 동안은 재건축 사업에 대해서는 용적률 인센티브를 적용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재건축사업의 용적률 인센티브에 대한 임대주택 비율은 수도권 과밀억제권역은 증가된 용적률의 10~30%, 그 외 지역은 30% 이하의 범위 내에서 시ㆍ도 조례로 정하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사업성 부족으로 뉴타운 사업 추진이 어려운 점을 감안해 인센티브에 따른 임대주택 비율을 완화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주민이 사업 추진을 원하는 지역에 대해서는 원활한 시행을 위해 규제완화 등 제도개선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