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88cm 11살 농구 선수 "'세상에' 이건 반칙이야"

최종수정 2014.01.14 17:05 기사입력 2014.01.14 17:05

댓글쓰기

▲188cm 11살 농구 선수.(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188cm 11살 농구 선수.(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188cm 11살 농구 선수'가 경기를 뛰는 사진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188cm 11살 농구 선수라는 제목의 사진이 올라왔다. 이에 따르면 사진 속 거구의 선수는 11살에 밖에 되지 않았지만 키가 188cm에 달한다. 체중은 77kg이다. 초등학생이 이미 키 180cm를 넘어선 셈이다.

이 사진을 본 해외 네티즌들은 또래보다 훌쩍 큰 이 아이 때문에 주변에서 농구하는 아이들이 소인처럼 보인다면서 미래의 샤킬 오닐이 탄생한 것 아니냐는 전망까지 내놓고 있다.

188cm 11살 농구 선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188cm 11살 농구 선수, 초등학생 아닌 것 같은데", "188cm 11살 농구 선수, 이건 완전 반칙이지", "188cm 11살 농구 선수, 건강에 문제는 없는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