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은행 임원 인사…부행장 4명 신규선임

최종수정 2014.01.13 11:40 기사입력 2014.01.13 11: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KDB산업은행은 13일 부행장 4명을 신규 선임하고, 부문장 업무분장도 조정했다고 밝혔다.

신규 부행장으로는 김영모 리스크관리부문장과 송문선 투자금융부문장, 이대현 기획관리부문장, 정용호 개인금융부문장이 선임됐다.

김영모 신임 부행장은 서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83년 산업은행에 입행해 인사부, 자금거래부, 런던지점, 기업금융2부, 발행시장부 등 은행의 핵심업무를 두루 섭렵한 산은의 대표적인 금융전문가다.

송문선 신임 부행장은 성균관대학교 무역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1987년 산업은행에 입행, 인사부·자본시장실·비서실·컨설팅사업실·투자금융실·종합기획부 등을 거쳤다.

서강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85년 산은에 입행한 이대현 부행장은 산은헝가리은행과 국제금융실, 기업금융3실, 종합기획부, 홍보부, 비서실 등을 거쳤고 정용호 부행장은 1988년 산은에 입행해 조사, 국제, 인사 등 은행의 주요 핵심업무를 두루 섭렵했다.
기존 부행장 중에는 성기영 기획관리부문장이 기업금융부문장으로, 민경진 리스크관리부문장이 국제금융부문장으로 이동했다.

아직 수석부행장 인사는 발표되지 않았다.

이번 인사는 홍기택 회장 부임 후 첫 인사로, 업무실적과 평판, 평소 업무수행 자세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됐다.

산은은 "청탁이나 정치적인 요소 등은 철저히 배제했다"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