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은지주, 통합산은 출범 대비 조직개편..경영진 3명으로 축소

최종수정 2014.01.10 16:42 기사입력 2014.01.10 16: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산은금융지주는 원활한 통합산은 출범을 지원하고, 자회사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조직 개편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선 기존 10실이었던 조직을 6실로 축소한다. 경영지원실, IT기획실, 홍보실, 전략추진실, 시너지추진실은 폐지되며, 사업관리실이 신설된다.
또한 경영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사장을 포함해 5명이던 실무 경영진을 부사장 3명으로 줄인다. 부사장은 통합준비 총괄(구동현)과 자회사관리(김인주), 재무·리스크(최윤석) 부문을 나눠 맡는다. 직원 역시 연초 97명에서 50명 내외로 대폭 감축해 운영할 계획이다.

산은지주는 "앞으로 통합지원 업무와 자회사 관리 업무에 역점을 둘 계획이며, 특히 자회사 매각 등에 대비해 자회사 관리기능을 총괄하는 '사업관리실'을 신설해 자회사 기업가치 제고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