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 "정부, 의사협회 파업사태 대화로 풀어야"

최종수정 2014.01.12 12:32 기사입력 2014.01.12 12: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민주당은 12일 의사협회 파업 결정과 관련해 철도파업 사례를 타산지석으로 삼고 대화로 풀어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수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현안브리핑을 통해 "일련의 박근혜정부의 의료영리화 시도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지난 철도파업의 데자뷰를 보는 듯하다"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입장차를 좁히려는 노력은 정부가 우선적으로 해야 할 당연한 조치임에도 ‘법과 원칙’만을 앵무새처럼 되뇌이는 정부의 태도를 국민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앞서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날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환자의 생명과 국민의 건강권을 볼모로 하는 파업과 진료거부 행위는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다"며 "불법파업과 진료거부 행위가 발생하면 국민건강권 보호를 위해 관련 법령에 따라 엄정 대처할 계획"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박 대변인은 "이미 국민의 신뢰를 잃어, 바람 빠진 풍선처럼 추락하고 있는 ‘박근혜표 법과 원칙’을 언제까지 신주단지처럼 붙잡고 정국을 운영할 것인지 답답할 따름"이라며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황망한 정국 운영 되풀이를 절대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