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올해 '한국 수학의 해'로 선포

최종수정 2014.01.12 12:09 기사입력 2014.01.12 12: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와 교육부(장관 서남수)는 2014 세계 수학자대회(ICM 2014) 국내유치를 계기로 수학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이해도를 제고하기 위해 2014년을 ‘한국 수학의 해’로 선포한다고 12일 밝혔다.

한국 수학계는 2012 국제수학교육대회에 이어 2014 세계수학자대회, 2014 Bridges Conference의 국내 유치·개최로 수학 선진국 도약의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4년마다 개최되는 세계수학자대회는 전 세계 수학자 5000여명이 참가하는 기초과학분야 최대 규모 국제학술대회로서, 개최국 국가원수가 수학계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필즈상(Fields Medal)을 수여하는 전통이 있는 유서 깊은 대회이다.

우리나라는 일본, 중국, 인도에 이어 아시아에서 4번째로 세계수학자대회를 유치·개최함으로써 명실상부 세계 수학계의 중심국가로 발돋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번 행사는 학계, 산업계, 교육계의 오피니언 리더를 통해 창조경제 시대 수학의 가치와 역할을 재조명하고, 수학적 역량을 가진 창의적 융합인재 양성의 필요성을 논의하는 ‘수학과 창조경제 포럼’[1부]과 ‘2014 한국 수학의 해 선포식’[2부]으로 진행된다.

‘2014 한국 수학의 해 선포식’에서 세계수학자대회 최초의 한국 기조강연자 황준묵 교수(고등과학원)와 국제올림피아드 금메달 수상자 수학도 임동규 학생(U.C.버클리대)이 선언문을 낭독할 예정이다.
‘수학과 창조경제 포럼’에서는 '수학이 세상을 어떻게 바꾸는가?'를 주제로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원 응용수학연구소 M.J.Esteban 소장의 기조강연이 예정돼 있으며,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수학의 역할’과 ‘수학적 역량을 갖춘 미래인재 양성’을 주제로 학계, 산업계, 교육계 등의 오피니언 리더들의 주제강연과 패널토론도 진행될 예정이다.

미래부와 교육부는 수학의 해 선포를 시작으로 다양한 수학문화 행사와 수학문화콘텐츠 제작·보급, 수학대중강연 등 수학저변확대와 창의적 수학교육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