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 세계 최초 후판전용 RFID 개발

최종수정 2014.01.09 14:07 기사입력 2014.01.09 10:46

댓글쓰기

포스코, 세계 최초 후판전용 RFID 개발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POSCO 가 세계 최초로 후판전용 무선인식전자태그(RFID) 개발에 성공했다. 후판은 조선 ·플랜트에 쓰이는 고부가가치 제품이다. RFID는 극소형칩에 다양한 제품 정보를 저장해 무선으로 보내는 장치로 철강업계에서는 주로 제품 위치나 재고 파악 때 유용하게 쓰인다.

포스코는 RFID 전문기업인 인포에스티와 공동으로 2010년부터 후판용 RDIF 개발에 착수해 3년 만에 상용화 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후판 특성에 맞는 RFID 태그와 고정형 RFID 안테나, 크레인 탑재형 자동스캐닝 로봇 등이다. 후판제품에 RFID 태그를 부착하면 자동스캐닝 로봇이 이를 자동으로 인식해 제품정보를 얻는 방식이다. 적재된 후판 간 폭이 1m가량 차이가 나도 인식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번 기술은 후판제품 수요가 많은 대형 조선사에도 유용하게 쓰일 수 있어 활용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세계 주요 철강사에 대한 수출도 기대되고 있다.

포스코는 그동안 둥글게 말린 냉연·열연 등의 코일제품에 RFID를 부착해 사용해 왔으나 판 형태의 후판 제품에는 적용하기 어려웠다. 제품별로 폭이 제각각이어서 인식률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후판의 위치나 재고를 파악할 때 직원들을 동원해 일일이 육안으로 확인하는 작업을 거쳐야했다. 설사 그렇게 하더라도 오류가 발생하는 일이 잦아 물류관리 비효율성의 원인으로 꼽혔다.
포스코 관계자는 "후판 재고 파악에 동원되는 직원을 다른 업무로 돌릴 수 있어 전반적인 업무 효율이 향상되는 것은 물론 납기 지연도 예방해 고객만족도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