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니오픈] 한국군단 "하와이로 총출동~"

최종수정 2014.01.08 10:24 기사입력 2014.01.08 10:24

댓글쓰기

배상문, 이동환, 노승열의 '루키 3인방'에 최경주 등 '형님' 가세

 배상문과 이동환, 노승열(왼쪽부터) 등 한국군단의 '루키 3인방'.

배상문과 이동환, 노승열(왼쪽부터) 등 한국군단의 '루키 3인방'.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한국군단'이 하와이로 총출동했다.

10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 와이알레이골프장(파70ㆍ7044야드)에서 개막하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총상금 560만 달러)이 격전지다. 7일 잭 존슨(미국)의 우승으로 막을 내린 현대토너먼트가 2013/2014시즌 PGA투어 우승자 30명만이 출전한 '왕중왕전'으로 치러졌다는 점에서 사실상 이 대회가 2014시즌 판도를 가늠할 수 있는 실질적인 개막전인 셈이다.
배상문(28ㆍ캘러웨이)과 이동환(27), 노승열(23ㆍ나이키골프) 등 '루키 3인방'이 일단 선봉에 섰다. 배상문은 지난해 바이런넬슨챔피언십 우승으로 현대토너먼트에 출전해 이미 실전 샷 감각 조율까지 마쳤다. 최경주(44ㆍSK텔레콤)와 양용은(42ㆍKB금융그룹)이 '원투펀치'를 가동했고, 위창수(42ㆍ테일러메이드)까지 가세해 형님들이 뒤를 받치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 팬들에게는 김형성(34)의 등판도 관심사다. 지난해 일본무대에서 맹활약하면서 일본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하는 등 상금랭킹 2위(1억2582만엔)에 올라 세계랭킹을 62위까지 끌어 올려 이번 대회 출전 기회를 얻었다. 풀시드는 없지만 세계랭킹 50위를 확보하면 4대 메이저와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등 빅매치 출전까지 가능하다. 김형성 역시 "노던트러스트(2월14~17일)와 캐딜락챔피언십(3월7~10일) 등 3∼4개 대회에 더 출전할 예정"이라며 투지를 불태웠다.

현지에서는 존슨의 2주 연속 우승 여부, 이를 저지하기 위해 출격한 세계랭킹 2위 애덤 스콧(호주)의 맞대결이 첫 번째 화두다. 단타자 존슨의 정교함과 스콧의 장타력이 관전포인트다. 현대토너먼트에서 1타 차 2위에 그쳐 입맛을 다셨던 2013 신인왕 조던 스피스와 매트 쿠차, 제이슨 더프너(이상 미국) 등도 우승후보 목록에 있다. 지난해 프로데뷔전 우승, 그것도 토너먼트레코드(24언더파 256타)까지 작성했던 러셀 헨리(미국)가 타이틀방어에 나선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