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상의 "중소 물류기업, 亞太 지역 집중 공략 필요"

최종수정 2014.01.06 07:37 기사입력 2014.01.05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 국내 중소 물류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글로벌시장 진출, 그 중에서도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중점적으로 공략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5일 '글로벌화를 통한 중소물류기업의 경쟁력 강화방안' 보고서를 통해 "중소 물류기업은 국내 물류시장에서의 경쟁심화로 수익성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며 "물류시장 성장률이 높고 향후 자유무역협정(FTA) 등을 통해 지역 간 물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아시아태평양지역에 진출해 기업경쟁력과 미래 성장동력원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아태 지역의 물류시장 성장률은 2012년 기준 15.3%로 북미(6.2%)와 유럽(10.1%)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한국이 일본을 제치고 중국의 최대 수입국이 되는 등 해당지역으로의 수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점도 이 지역에서의 물류시장 전망을 밝게 하고 있는 요소로 꼽혔다.

중소 물류기업의 해외 진출 방안에 대해서는 '선택과 집중형' 특화 전략을 제시했다. 물류 대기업의 경우 대형 화주의 글로벌 공급망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가능한 많은 지역에 대규모의 물류거점을 마련하고 복합적인 물류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해외 진출을 추진한다면, 중소물류기업은 특정 지역, 특정 화물, 특정 수송모드를 활용한 전문화된 물류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화주를 공략하는 것이 주효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또한 일본의 강소 물류기업과 같이 위험물, 의약품, 자원운송 등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특정 분야에 특화한 서비스를 중점적으로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그 예로 국내 청조해운항공은 몽고지역, 그 중에서도 몽골횡단철도(TMGR)를 활용한 천연자원 수송에 특화한 결과 한·몽골 물류수송의 40%를 점유할 정도로 성장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보고서는 러시아 및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지역에 진출해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통해 현지 기업뿐 아니라 현지에 진출한 글로벌 화주를 대상으로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에코비스를 성공사례로 들기도 했다.

김경종 대한상공회의소 유통물류진흥원장은 "물류기업의 성공적 해외진출을 위해서는 개별기업의 노력과 더불어 해외진출 정보제공, 인력·자금 지원, 화주 및 대형 물류기업과의 협력 생태계 구축 등 정부의 지원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말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