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희망버스 밀양서 경찰과 충돌…'밀양 송전탑' 반대

최종수정 2013.11.30 21:58 기사입력 2013.11.30 21: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30일 전국에서 밀양을 찾은 희망버스 참가자들이 송전탑 건설현장으로 진입하면서 경찰과 충돌했다.

주최 측 주장 2000여명, 경찰 추산 1300명에 달하는 희망버스 참가자들은 50대의 버스에 타고 밀양에 도착, 밀양시 단장면 동화전마을, 상동면 도곡·여수마을 등 3곳에서 송전탑 현장 진입을 시도했으나 경찰에 저지당했다.

경찰은 이날 송전탑 건설 현장 주변에 50개 중대 4000여명을 건설현장 주변 곳곳에 배치했으며 한전도 직원 등 600여명을 배치했다.

희망버스 참가자들은 경찰 저지선을 뚫고 단장면 범도리의 96번 철탑현장으로 이동했으며, 권영길 전 의원 등 울산·경남 민주노총 전현직 지도부와 통합진보당 당원들도 이곳에 함께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