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日中경제협회 방중단 시진핑 주석·리커창 총리 만나지 못할 듯

최종수정 2013.11.19 10:43 기사입력 2013.11.19 10: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기자]일본과 중국관계 개선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 일중경제협회 방중단은 시진핑 국가주석이나 리커창 총리 등 중국 공산당의 톱 2 인사를 만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일본의 요미우리신문은 19일 일중경제협회의 방중단(단장 조 후지오 도요타 자동차 명예 회장)이 이날 중국왕양(완얀)부총리와 회담하는 게 정해졌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방중단은 중국 공산당 제 1인자인 시진핑 국가주석이나 2인자인 리커창 총리와 회담을 요청했지만 실현은 어려울 전망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협회사무국은 18 일 동행 기자들에게 “(회담을) 요청하고 있지만,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요미우리는 덧붙였다.

협회는 국가주석과 만나다면 5 년만에 총리와 회담한다면 4년 만에 각각 회담에 실현되는 것이라면서 센카쿠 열도를 둘러싼 일본과 중국 간의 긴장 관계 개선을 위한 메시지가 될 것으로 기대해왔다.
왕 부총리는 내각에 상당하는 국무원에 4명이 있는 부총리의 1 명으로 경제를 책임진다. 개혁 지향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올 여름 미·중 전략·경제 대화에서 중국 대표팀을 맡았다. 그는 중국 공산당의 지도부에 해당하는 7명의 정치국 상무위원에 포함되어 있지 않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 관계자가 “상대가 상무 위원이 아니면 관계 개선에 대한 메시지라고 말할 수 없다”는 견해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측이 시 주석과 이 총리 회담 참석을 피할 것으로 전망된 것은 회담에 응하면, 일본에 양보했다는 인상을 중국에 주어 비판을 증가시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분석했다.

방중단의 한 관계자는 “톱 2 명을 만날 수 없는 것은, 지금의 중일 관계의 상황을 나타내고 있다”면서 “센카쿠 문제의 영향 또한 크다”고 말했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