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시, 전농·성수동 등 재개발·재건축 10곳 해제

최종수정 2013.08.22 09:00 기사입력 2013.08.22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동대문구 전농동과 성동구 성수동 일대 정비 및 정비예정구역 10곳이 일제히 해제됐다. 모두 추진주체가 없는 곳으로 토지등소유자 30% 이상이 해제를 요청한 데 따른 조치다.

서울시는 21일 제13차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 동대문구 전농동 134일대 전농10주택재개발구역 등 10개 정비(예정)구역 해제 안건을 원안 가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해제된 사업지는 ▲동대문구 전농동 134일대 ▲성동구 성수동2가 328일대 ▲강동구 천호동 91-52일대 등 주택재개발구역 3곳과 ▲성북구 하월곡동 81-450일대 ▲도봉구 방학동 604-35일대 ▲공항동 61일대 ▲구로구 구로동 545일대 ▲금천구 가산동 149-5일대 ▲시흥1동 881-26일대 ▲동작구 사당동 129-4일대 등 주택재건축구역 7곳이다.

특히 이번 10개 해제 구역 중 9개 구역은 실태조사 후 주민의견청취 결과로 해제됐다. 추진주체가 없는 정비예정구역 실태조사가 마무리 단계로 앞으로 해제되는 지역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진희선 서울시 주거재생정책관은 “실태조사가 진행 중인 구역이 많은 만큼 추후 해제를 결정하는 구역은 건축물 개량·신축 등 개인별 재산권을 자유롭게 행사할 수 있고 주민들이 동의할 경우 대안사업 추진을 통해 기반시설 등을 지원하고 있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주민의 뜻을 최대한 수렴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펼쳐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가 지난해 1월 ‘뉴타운·재개발 수습방안’을 발표한 후 그동안 해제된 정비(예정)구역은 모두 74곳이 됐다. 이번에 해제된 10곳은 9월 중 해제 고시가 이뤄질 예정이다.
 / 서울시

/ 서울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