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마스터스] 구안티안랑 "최연소 본선 진출~"

최종수정 2013.04.13 10:12 기사입력 2013.04.13 10:12

댓글쓰기

구안티안랑이 마스터스 둘째날 5번홀에서 샷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구안티안랑(중국)이 마스터스 최연소 본선 진출 기록까지 작성했다.

13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골프장(파72ㆍ7435야드)에서 끝난 마스터스(총상금 8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3오버파를 쳐 공동 55위(4오버파 148타)에 올랐다. 1998년 10월생으로 최연소 출전(14세5개월17일)에 이어 최연소 본선 진출 등 종전 마테오 마나세로(이탈리아ㆍ16세)의 기록을 모두 경신했다.
그것도 '슬로플레이'로 벌타를 받고 이뤄내 더욱 극적이었다. 13번홀(파5)에서 경고를 받았고, 17번홀(파4)에서는 결국 1벌타를 받았다. PGA투어는 첫 샷을 하는 선수에게는 60초, 나머지 선수에게는 40초의 시간을 준다. 이를 어기면 처음엔 경고, 두번째는 1벌타다.

주최측은 "구안티안랑이 17번홀에서 40초의 제한 시간을 상당히 초과했다"고 설명했다. 중계방송사인 ESPN은 "메이저대회에서 슬로플레이로 벌타를 부과한 것은 2004년 이후 처음"이라고 소개했다. 구안티안랑은 "17번홀에서 바람의 방향이 계속 바뀌어 클럽을 몇 차례나 교체했다"며 "주최 측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수긍했다.

언론에서는 그러나 "형평성에 어긋나는 처사"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ESPN은 "그동안 벤 크레인과 케빈 나 같은 늑장플레이어들을 보고도 비난만 하다가 14살밖에 안 된 선수를 '희생양'으로 삼았다"고 했다. 구안티안랑과 1, 2라운드에서 동반플레이를 펼친 벤 크렌쇼(61ㆍ미국)는 "나 때문에 이런 일이 일어났다"며 사과했다. 1984년과 1995년에 마스터스에서 우승했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20오버파로 꼴찌에 그쳤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대세의 화보'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스타화보

  • [포토] 제시 '미국 스타일'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