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119구급대, 하루 1173건 출동·808명 이송

최종수정 2013.01.25 07:51 기사입력 2013.01.25 07:51

댓글쓰기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2012년 119구급대 이용실적 및 만족도 조사 결과' 발표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서울시 119구급대가 지난 한 해 하루 평균 1173건을 출동해 808명의 환자를 이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대 중에선 50대의 이용이 가장 많았고, 오전 8~10시 사이 신고접수가 가장 빈번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2년 119구급대 이용실적 및 만족도 조사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지난해 총 출동은 42만9386건, 이송인원은 5855명이었다. 2011년과 비교하면 출동은 4.7%(1만9184건), 이송은 7.6%(2만875명)가 늘어났다.

현재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서 운행하고 있는 구급차량은 총 140여대, 지난해 이용자 수를 기준으로 했을 때 구급차 1대 당 하루 평균 8.4건 출동, 5.8명 이송을 기록한 셈이다.

이와 함께 소방재난본부는 환자유형별, 세대별, 시간대별, 월별 신고접수 및 환자 이송 결과도 제시했다.
환자유형별로는 급·만성질환이 17만2468명(58.3%)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다. 추락(낙상)과 사고부상이 각각 4만6417명(15.7%)과 3만8209명(12.9%)으로 뒤를 이었고, 교통사고와 심장질환도 3만2015명(10.8%), 6746명(2.3%)을 기록했다.

요일 중에선 월요일의 119구급대 이용이 4만5041명(15.2%)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4만3141명(14.6%)을 기록한 금요일이었다. 가장 이용이 적은 요일은 4만901명(13.8%)이 이용한 일요일로 나타났다.

아울러 자치구 기준으로는 강남구가 1만5167명(5.1%)으로 이용빈도가 가장 높았는데, 이는 8235명(2.8%)으로 가장 적은 이용률을 보인 금천구 보다 약 1.8배 높은 수치다.

이번 결과에 대해 이성묵 소방재난본부 재난대응과장은 "연간 119구급대 출동상황 분석을 통해 언제 어디서 발생할 지 모르는 사고에 대응력을 높이겠다"며 "특히 119구급대는 신속한 출동과 대응이 핵심인 만큼 1분 1초라도 빨리 도착해 현장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설문조사는 소방재난본부가 지난해 119구급대를 이용한 시민 460명을 대상으로 전화설문을 통해 이뤄졌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