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매가이드] 골프회원권 "거래 꽁꽁~"

최종수정 2012.11.22 10:18 기사입력 2012.11.22 10: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골프회원권시장이 꽁꽁 얼어붙었다.

수은주가 뚝 떨어져 시즌도 거의 끝났다. 매수자는 눈에 띄게 줄었고, 매도자 역시 낙폭이 워낙 커 물량을 거둬들이고 있다. 거래가 줄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회원제골프장에 부과하는 개별소비세를 면제하자는 내용의 세법개정안까지 보류되면서 회원권 보유자에게는 이래저래 악재만 쌓이고 있다.

▲ 화산, 나홀로 1000만원↑ <고가권>= '국내 최고가' 남부가 모처럼 거래가 성사됐지만 시세 변동은 없다. 9억1000만원 선을 가까스로 지키고 있다. 가평베네스트와 곤지암권의 이스트밸리, 남촌, 렉스필드 등 '블루칩'은 거래가 아예 끊겼다. 법인 매수세가 일시적으로 늘어난 화산이 유일하게 1000만원 올라 이채다.

▲ 하락, 또 하락 <중가권>= 약세가 전체적으로 확산되는 분위시다. 88과 뉴서울, 기흥 등 수도권 근거리의 용인지역조차 어려움을 겪고 있다. 남서울은 누적 매물로 500만원이나 떨어져 낙폭이 크다. 1억원대 방어가 시급한 시점이다. 여주, 이천권이나 수도권 북부 등 외곽지역도 여건이 좋지 않다.

▲ 거래 '잠잠' <저가권>= 실이용자 위주의 거래가 많은 가격대라 계절적 비수기의 타격이 크다. 낙폭 과대로 매물조차 없어 거래량이 급감했다. 골드와 태광, 한성, 한원, 플라자용인 등 대다수 종목이 일제히 하락세로 돌아섰다. 영, 호남과 제주권 등 지방은 여전히 바닥이 없는 침체다.
손은정 기자 ejs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