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에 홍수나면 구로·금천구 가장 취약하다

최종수정 2012.08.22 09:28 기사입력 2012.08.22 09: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수진 기자]서울에 홍수가 나면 구로·금천구가 가장 취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상대적으로 안전한 것으로 분류되는 강남이나 마포와 비교하면 취약도가 100배 이상 높다.

22일 국립기상연구소의 서울 자치구별 홍수취약도 지수 산출 결과에 따르면 구로/금천구의 취약도가 110.173으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은 108.923을 기록한 성북구였다. 동작구(91.308)ㆍ동대문구(89.435)ㆍ관악구(85.265)도 취약지역으로 평가됐다. 대체로 중랑천, 안양천 유역 등 하천 인근 지역이 취약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반면 강남. 서초, 송파와 마포는 취약도 지수가 1.0으로 낮았다. 동작구(91.308)ㆍ동대문구(89.435)ㆍ관악구(85.265)도 피해가 적을 것으로 예상됐다.

국립기상연구소는 기수변화로 강수량이 증가하면 지역별 격차도 더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2030년 구로·금천구와 성북구의 홍수취약도 지수는 각각 114.524와 110.903으로 높아지지만 강남과 서초, 송파구는 여전히 현 수준을 유지하리라는 것.

이 연구는 하루 350mm의 집중호우 상황을 가정하고 각 지역의 총자산을 감안해 예상 피해금액과 재해복구 속도를 고려, 홍수에 얼마나 취약한지를 지수화한 것이다. 추산 과정에서는 인구밀도와 반지하 가옥수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됐다.
김수진 기자 sj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