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규생산 8차종 실내공기질 모두 양호

최종수정 2012.07.29 11:00 기사입력 2012.07.29 11:00

댓글쓰기

국토부, i40·K9·말리부·SM7 등 조사 결과.. 벤젠도 기준치 이하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올해 신규 생산된 자동차 8차종에 대한 실내공기질이 모두 기준치를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올 처음 조사한 발암물질 벤젠과 자일렌 항목도 권고기준을 초과하지 않았다.

국토해양부는 지난해 7월 이후 국내에서 신규 생산된 자동차의 실내공기질을 조사한 결과 4개사 8개 차종이 6개 물질에 대해 모두 권고기준을 만족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4개 차종에서 톨루엔 허용치를 초과한 것과 비교해 신차의 실내공기질이 개선됐다. 조사대상 차종은 현대차의 i40와 기아차의 K9, 한국지엠의 말리부, 르노삼성의 SM7 등이다.

특히 올해 처음 조사를 실시한 벤젠(발암물질)과 자일렌의 경우에도 권고기준을 만족하고 있어, 국내 생산 자동차의 신차 실내공기질이 양호하게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제작사들이 작년 조사결과 발표 이후 PVC, 인조가죽, 접착제 등을 친환경 소재로 개선하고 관리프로세스 확립 등 이행노력 의지가 있었다"고 밝혔다.

정부 차원의 신차 실내공기질 권고기준은 우리나라가 전세계에서 첫번째로 운영하고 있는 제도다. 현재 중국이 지난 3월부터 국내와 유사한 권고기준을 시행하고 있으며, EU 등에서도 관련 제도 도입을 위한 검토를 시작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우리나라가 신규 제작차 실내공기질 기준에 대한 국제적인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해 국내기준을 국제기준화 할 수 있도록 추가 연구 등을 계획중이다.

한편, 신차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은 제작 후 4개월 정도면 대부분 자연 감소하나 신규 자동차 이용자들의 경우 가급적 잦은 환기를 통해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
신규생산 8차종 실내공기질 모두 양호



진희정 기자 hj_j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