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시모, 코카콜라 발암물질 4-MI 함유량 공개요청

최종수정 2012.07.03 16:18 기사입력 2012.07.03 16: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소비자시민모임은 코카콜라에 들어있는 발암물질 4-메틸이미다졸(4-MI)의 함유량 공개와 발암물질 색소 사용 금지를 식품의약안전청에 요청했다.

소시모는 3일 "미국 공익과학센타(CENTER FOR Science IN THE Public Interest)에서 코카콜라에 포함된 발암물질 4-메틸이미다졸(4-MI)의 양이 전 세계에서 판매되는 제품마다 상이한 것으로 분석됐다는 자료를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미국 공익과학센타는 이 자료를 통해 코카콜라에서 사용하는 4-MI이 과량 함유되면 암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4-MI는 콜라에 사용하는 카라멜 색소를 암모니아와 결합하는 과정에서 생긴다. 코카콜라는 올초 탄산음료 중 4-MI의 과량 함유에 따른 발암성 경고가 있은 뒤 캘리포니아주에서 판매하는 제품에 해당 물질이 덜 함유된 색소를 사용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일일 4-MI 섭취량이 30 ㎍을 초과할 수 있는 제품에 대해 발암 경고 문구를 표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품청(FDA)은 식품 중 발암성 오염물질을 인구 100만명 당 1명 이상 암이 발생하지 않는 수준이 되도록 관리하고 있어 이 기준을 적용하면 콜라에 함유된 4-MI의 양은 3 ㎍ 이하로 떨어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소시모는 캘리포니아주에서 판매되는 코카콜라는 이러한 기준에 가깝지만 다른 대부분의 국가에서 판매되는 코카콜라는 이 기준을 크게 초과하고 있다고 판단,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는 코카콜라에 발암물질 4-MI의 양이 어느 정도인지 정보를 공개해줄 것과 코카콜라 등에 대해서 발암물질 색소 사용을 금지시켜줄 것을 요청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