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유열 KT 사장 "청와대 차명폰 용도 몰랐다"

최종수정 2012.05.14 11:09 기사입력 2012.05.14 11:09

댓글쓰기

이 전 비서관 요청에 핸드폰 제공 사실은 인정.."용도 보도 내용보고 당황"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서유열 KT 홈고객부문 사장이 이른바 '청와대 차명폰 제공 의혹'에 대한 입장을 내놓았다. 핸드폰 제공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용도에 대해서는 전혀 몰랐다는 입장이다.

서 사장은 14일 "지난 2010년 7월초 이영호 청와대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으로부터 업무적으로 잠깐 쓰겠다는 요청이 있어 핸드폰을 제공했다"며 "제공한 핸드폰이 민간인 불법사찰 자료를 폐기하는 과정에 쓰였다는 소식을 접한 후 당황스러웠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핸드폰은 일부 매체에서 보도된 대포폰이 아니라 차명폰"이라며 "대포폰은 신원 불상의 사람의 단말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당시 제공했던 핸드폰은) 이 경우와 다르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일부 매체에 따르면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을 재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이 불법사찰 자료를 폐기하는 과정에서 서 사장이 청와대에 차명폰을 제공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