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계 유명 소믈리에들, 한국 전통주에 반했다

최종수정 2012.05.08 16:56 기사입력 2012.05.08 16:50

댓글쓰기

국제소믈리에협회 총회 참가자들, 국순당과 금산인삼주·영동와인코리아 전통주 투어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세계적 소믈리에들이 우리나라 전통주에 반했다. 대전에서 열리는 국제소믈리에협회(ASI) 총회와 제2회 아시아·오세아니아 소믈리에 경기대회에 참가한 소믈리에들이 7~8일 국순당, 금산인삼주 등 전통주제조회사 투어에 나섰다.

투어엔 ASI총회에 참가한 신야타사키 ASI 회장, 주세페 바카리니 이탈리아 소믈리에협회장, 1971년 세계소믈리에대회 우승자 ‘피에로 사타니노’ 등 약 25개 나라 소믈리에 97명이 참석했다.
7일 오후 이들의 첫 방문회사인 국순당은 더 적극적인 전통주를 알리기 위해 VIP 테이스팅노트 작성 프로그램을 벌이는 등 우리 전통주 홍보를 위한 기반마련을 위해 힘쓰는 모습을 보였다.

국순당 전통주 투어테이스팅에 쓰인 전통주는 ‘국순당 생막걸리’, ‘백세주’, ‘예담’, ‘복분자’, ‘오미자’ 등 9종의 전통주였다. VIP그룹들은 세계적 소믈리에답게 어느 때 보다 신중한 모습으로 테이스팅노트를 썼다.

이날 저녁 국순당 환영만찬도 남달랐다. ‘법고창신’을 테마로 우국생, 명작 오미자, 명작 복분자 등 7개의 전통주를 순서대로 맛볼 수 있게 진행됐다. 전통주를 더 즐길 수 있도록 각 전통주마다 어울릴 수 있는 음식들도 나왔다.
둘째날인 8일엔 금산인삼주공장, 금산인삼시장, 영동와인코리아를 찾았다.

전통주 투어로 작성된 테이스팅노트는 전통주가 세계시장에서 교민이 아닌 현지민에게 인정받을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쓰인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