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커플매니저' 신입인데도 연봉이 무려…

최종수정 2012.04.20 12:06 기사입력 2012.04.20 09: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물가상승으로 인한 경제적인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맞벌이 부부가 증가함에 따라 결혼 후에도 평생 일할 수 있는 여성전문직이 각광받고 있다.

그 중에서도 결혼정보업체의 급성장에 따라 탄생한 커플매니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결혼 후에도 꾸준히 일할 수 있다는 점과 더불어 능력여하에 따라 억대연봉도 가능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기직종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일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공개한 ‘가연 커플매니저 연평균 급여 실태조사’에 따르면 올 3월 기준, 신입 평균 연봉이 4076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최근 취업포탈사이트 잡코리아가 실시한 ‘2012년 대졸 신입직 연봉 수준 조사’에서 공개한 대기업 신입 평균 연봉인 3481만원 보다 높은 수준이다.

뿐만 아니라 경력에 따라 연봉 수준도 큰 폭으로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가연결혼정보회사, 가연 커플매니저 연평균 급여

▲자료:가연결혼정보회사, 가연 커플매니저 연평균 급여

입사 1년 차 평균연봉이 5365만원, 2년 차가 7371만원으로 조사됐으며 억대연봉을 받는 베테랑 커플매니저들도 다수 있어 열정을 갖고 열심히 임하면 누구나 고소득자의 길로 들어설 수 있다.

결혼과 함께 나이가 많아질수록 능력을 발휘하기가 쉽지 않은 타 업종에 비해 커플매니저는 오랜 결혼생활에서 묻어 나오는 연륜과 삶의 지혜가 고객에게 신뢰감을 안겨줄 수 있다는 점에서 오히려 더욱 유리하게 작용한다.

행복한 가정을 탄생시키는 일에 일조한다는 책임감과 함께 사람들과 융화될 수 있는 친화력, 꼼꼼하고 냉철한 판단력을 가지고 있다면 누구나 도전할 수 있어 20대는 물론이고 30대~40대 이상 주부들의 지원이 늘고 있다.

남지훈 가연 회원상담부 이사는 “커플매니저는 뚜렷한 목표와 경험을 바탕으로 한 탁월한 회원관리와 성혼률에 따른 성과급 체제로 열심히 노력만 하면 충분히 억대연봉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각광받고 있다”며 “결혼정보업체의 성장이 가속화됨에 따라 커플매니저는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인기직종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