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철규 "현역의원의 기득권 인정하지 않겠다"

최종수정 2012.02.09 16:25 기사입력 2012.02.09 16:25

댓글쓰기

여성 15% 공천 룰 따르고···청탁시 불이익일 줄 것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강철규 민통합당 4·11 총선 공천심사위원장은 9일 "현역의원의 기득권을 인정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철규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누가 경제 사회 민주화 세력이고 누가 가짜 경제사회민주화 세력인지를 평가하겠다"면서 "국민과 더불어 전현직 의원을 포함해 모든 후보자를 면밀하게 평가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5선 박상천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 대해 그는 "새 시대를 맡을 후배에게 길을 열어 준 아름다운 결단"이라면 "박 의원과 같은 분이 더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천 방식과 관해서는 "미래 세대에 희망을 주는 '희망공천'"이라 명명하며 "공천의 중심을 경쟁을 통해 좋은 후보를 선발하는 포지티브 중심 공천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동안 해온 누구를 배제하는 공천에서 추천하는 공천으로 틀을 혁신하려는 생각"이라며 "이를 위해선 정체성이 중요한데 조직에 대한 충성에서 가치에 대한 충성으로 변경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논란이 되어온 여성 공천 15%에 대해 "당의 규정대로 하겠다"면서 "과거와 달리 출산 보육과교육, 환경과 복지, 노동 등 생활 정치에 여성들의 참여 영역이 점점 넓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 위원장은 "가슴으로 느끼되 제도와 정책으로 시스템을 만들어가는 의지가 있는 분들이 후보로 등록해 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평가 기준과 관련, "당선 가능성의 비중을 줄이고 정체성의 비중을 높일 것"이라며 "해당 지역 주민의 민심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검찰 수사에 연루된 후보자라 하더라도 "무죄 추정의 원칙에 따라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 위원장은 "한가지 부탁을 하겠다"며 "청탁은 인정하지 않는다. 금품이라든가 여러가지로 공심위원장에게 청탁을 하는 경우 공개하고 불이익을 주겠다"고 경고했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