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분기 실적 열어보니..57%가 영업익 적자·감소

최종수정 2012.02.09 09:18 기사입력 2012.02.09 07: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천우진 기자] 지난해 4분기 상장법인들의 실적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까지 실적을 발표한 상장사들 중 영업이익 적자이거나 전분기대비 줄어든 곳이 전체의 57%에 해당했다.

9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전날까지 증권시장 상장사 245개 기업이 발표한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 중 18.8%에 해당하는 46개 기업이 적자인 것으로 집계됐다.
하이닉스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1675억원 적자를 기록했고 LG디스플레이도 1448억원 적자다. LG이노텍 역시 600억원 규모 적자로 집계됐고 쌍용건설, 고려개발도 각각 1033억원, 778억원 적자다.

조사대상 중 4분기 영업이익이 3분기보다 줄어든 상장사는 94개 기업이었다. GS건설은 영업이익이 직전분기보다 98.6% 감소한 26억원으로 집계됐다. 안철수연구소는 대규모 성과급 지급에 영업이익이 97.2% 줄었다. 유한양행과 케이피케미칼의 영업이익도 각각 전분기 대비 96.1%, 94.7% 감소했다.

영업이익을 발표한 245개 기업 중 57.1%에 해당하는 140개 상장사는 적자이거나 실적이 감소한 것이다.
또한 시장 추정치(컨센서스)에 못미친 실적을 발표한 상장사도 88%에 달했다. 컨센서스가 형성된 상장사 43개 중 국제회계기준(IFRS) 연결 영업이익이 추정치보다 낮게 발표된 경우도 38개사인 88%에 해당했다.

이중 KP케미칼의 실제 영업이익은 추정치보다 92.2% 낮게 나타났다. 삼성SDI와 대림산업의 영업이익은 각각 추정치보다 72.0%, 63.8% 감소된 것으로 집계됐다. LG전자, SK이노베이션, OCI 역시 4분기 발표된 영업이익이 추정치보다 각각 60.5%, 54.4%, 53.6% 낮았다.


천우진 기자 endorphin0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