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만수 "준우승, 선수들과 김성근 감독 덕"

최종수정 2011.11.01 02:03 기사입력 2011.10.31 22:26

댓글쓰기

이만수 "준우승, 선수들과 김성근 감독 덕"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아쉽게 놓친 한국시리즈 우승. 하지만 이만수 SK 감독대행은 웃었다. 그는 고마워했다. 그 대상은 고군분투한 선수들과 김성근 전임감독이었다.

SK는 3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0-1로 패했다. 2년 연속 우승의 꿈은 물거품이 됐다. 1승 4패를 기록, 삼성에 아쉽게 우승컵을 내주고 말았다. 경기 뒤 이만수 감독대행은 더그아웃으로 돌아오는 선수들의 어깨를 한 명씩 다독여줬다. 선수들이 모두 더그아웃을 빠져나간 뒤 그는 외롭게 자리를 지켰다. 환호하는 삼성 선수들을 바라보며 세 차례 긴 한숨을 내쉬었고 이내 그라운드로 달려 나가 류중일 감독에게 축하인사를 건넸다.
바로 참석한 기자회견에서 이 대행은 “오늘로서 모든 시즌이 끝났다”며 “전임 감독님이 좋은 선수들을 키워서 한국시리즈까지 올라오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성근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비록 준우승했지만 우리 선수들은 진정한 챔피언이다”라며 “악조건에서 여기까지 온 것만으로도 충분히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선수들이 보여준 포스트시즌 저력에 연거푸 만족스러움을 표시했다. 이 대행은 “5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은 기록”이라며 “여기까지 온 것도 감사하고 후회는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에게는 아쉬움이 있었다. 감독대행을 맡은 뒤 받았던 비난 세례다. 이 대행은 “내 야구인생에 있어 올해 나쁜 이야기를 가장 많이 들었다. 가족들이 충격을 받아 울기도 했다”며 “솔직히 야구를 그만두고 싶었다”고 말했다.

어려움 속에서도 지휘봉을 내려놓지 않은 건 선수들 때문이었다. 그는 “지도자로서 선수들을 지켜야한다는 마음으로 인내하며 이 자리까지 왔다”며 “내 임무는 이제 끝났다. 가족과 편안하게 남은 인생을 생각해봐야겠다”고 밝혔다. 이어 “내년 시즌 어떻게 될지는 잘 모르겠다. 감독을 할지도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이 대행은 포스트시즌 팀 내 최고의 수훈선수로 정상호를 손꼽았다. 그는 “경기 전 연습을 하지 않고 시작하는데 한 번도 못하겠다는 말을 하지 않았다”며 “미련하게 야구를 했다. 그런 상호가 가장 고마웠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 leemean@스포츠투데이 정재훈 사진기자 roze@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