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1 국감]최근 1년간 군장성 7명 징계

최종수정 2011.09.28 10:26 기사입력 2011.09.28 10:23

댓글쓰기

[2011 국감]최근 1년간 군장성 7명 징계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천안함 사건 관련자 4명을 비롯해 최근 1년간 장성 7명이 징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국방부는 28일 국회 법사위에 제출한 국정감사 보고자료에서 지난해 9월부터 올해 8월까지 군에서 장성 7명 등 모두 2237명의 간부가 징계를 받았다고 밝혔다.

군 장성은 지난해 3월 발생한 천안함 사건으로 인해 김동식 전 해군2함대사령관(소장)이 중징계에 해당하는 정직 처분을 받은 것을 비롯해 박정화 전 해군 작전사령관(중장)과 김학주 전 합참 작전부장(육군 소장), 황중선 전 합참 작전본부장(육군 중장)이 각각 감봉, 근신, 견책 처분을 받았다. 그외 금품수수 혐의로 장성 2명이 근신 처분, 보안위반 혐의로 장성 1명이 징계유예 처분을 받았다.

이와 함께 영관장교 142명, 위관장교 455명 등 징계 받은 장교는 전년 같은 기간 796명에 비해 24.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준사관 47명, 부사관 1480명, 군무원 106명 등을 포함해 징계를 받은 간부는 모두 2237명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 2814명에 비해 20.5% 감소했다.
이 기간 징계를 받은 병사는 2만6112명으로 25.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가제한 처분이 1만2860건으로 가장 많았고 영창 9574건, 근신 3672건, 강등6건 순이었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