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그룹 임원인사 이르면 내일 단행

최종수정 2010.12.06 15:07 기사입력 2010.12.06 15: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진우 기자]지난 3일 사장단 인사를 단행한 삼성그룹이 이르면 오는 7일 임원 인사를 단행한다.

삼성그룹은 당초 8일을 목표로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나, 사장단 인사에 이어 후속 인사를 가능한 한 빨리하겠다는 내부 방침에 따라 이르면 7일 임원 인사를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고위관계자는 6일 "8일을 목표로 전 계열사가 임원 인사를 낼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시기는 상황에 따라 빨라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삼성그룹은 올해 이번 임원인사에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삼성전자 를 비롯해 전 계열사가 호실적을 이뤄 지난해 380명 수준을 상회하는 사상 최대 규모의 승진 인사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단행된 사장단 인사에서도 젊은 인재가 대거 등용됨에 따라 평균 나이가 57.9세에서 55.8세로 낮아지는 등 이건희 회장의 '젊은 조직론'이 현실화되고 있다. 신임사장 평균 나이는 작년 53.7세였지만 올해는 51.3세로 젊어졌다.
특히 이번 임원인사에서 이건희 회장의 차녀인 이서현 · 제일기획 전무는 부사장 승진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우 기자 bongo79@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