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그룹 금융계열사 인사, 안정 및 글로벌화 택했다

최종수정 2010.12.03 11:45 기사입력 2010.12.03 11: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신 기자] 3일 단행된 삼성그룹 임원인사에서 삼성생명 이수창 사장과 삼성화재 지대섭 사장, 삼성증권 박준현 사장이 유임됐다.

금융권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아직 세계 금융시장에 영향을 주고 있는 점을 감안, 삼성 수뇌부가 금융계열사 대부분의 사장들을 유임시킨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특히 삼성생명의 이수창 사장은 바뀔 것이라는 예측이 업계에 돌았으나 이번에 유임됐다.
삼성그룹은 이번 인사에서 삼성생명 보험영업부문 사장직을 새롭게 신설하고 신임 보험영업부문 사장에 박근희 중국삼성 사장을 내정했다.

이에 따라 삼성생명 이수창 대표이사 사장은 총괄을, 보험영업부문과 자산영업부문은 각각 박 사장과 김 사장이 맡게 됐다. 삼성생명은 앞으로 이수창 사장을 축으로 자산운용과 보험영업부문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특히 보험영업부문 사장에 내정된 박근희씨는 중국삼성 사장을 맡아왔다는 점에서 앞으로 삼성생명이 중국 등지에서 공격적인 영업을 펼칠 것으로 관측된다. 최근 신설한 중국위원회도 이 같은 관측을 뒷받침한다.
손해율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삼성화재 지대섭 사장도 이번 인사에서 유임, 당분간 지 사장 체제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손해율 급등에 따른 실적 악화에 대해 문책성 인사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

삼성증권도 박준현 사장의 유임과 함께 글로벌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박 사장은 내년 3월까지가 등기임원 임기지만 이번 결정으로 사실상 유임이 확정돼 안정된 경영을 펼쳐나갈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 삼성증권측은 "앞으로 '글로벌 톱 10'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홍콩법인 등을 중심으로 글로벌 경영에 더욱 힘쓸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삼성카드 대표이사에는 최치훈 SDI 대표이사가 내정됐다. 신임 최 대표이사는 삼성전자 사장, 프린팅사업부장,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신임 최 대표이사는 전자부문 특히 IT부문에 상당한 식견이 있어 향후 삼성카드의 전자금융부문이 대폭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영신 기자 as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